일상2012. 2. 12. 23:53


동생이 어린데다 날이 추워서 계속 못나가다가...

오랫만에 한번 데리고 나왔더니...

너무 좋아 어쩔줄을 모름...


Posted by suede94

댓글을 달아 주세요